남성성이라는 것은 사회가 붙이는 것이기 때문에, 남성이 남성성에 갇힐 필요는 없다. 하지만 나는 사회를 살아가는 사람이고, 나는 태어날 때 남성이라는 성별이 지정되었기 때문에, 사회에 있는 나는 남성성을 강요받는다. 전통적으로 남성성이라고 말함은 체력, 용기, 독립심, 리더십, 강한 의사 표현이다. [1] 나는 여기서 체력, 강한 의사 표현, 리더십 같은 특징에 가치를 둔다. 용기에 대해서는 가치 중립적이며, 독립심은 내가 추구하고자 하는 가치와는 거리가 있다. 또한, 나는 사회에서 요구되는 여성성도 가지고 있다. 전통적으로 여성성이라고 말함은, 우아함, 친절함, 공감, 겸손, 섬세함이다. [1] 이 특성들은 내가 추구하고자 하는 가치와 일맥상통한다.
  나는 신체 자체에 대한 성별 불일치감을 다른 트랜스젠더처럼 크게 느끼지 않는다. 내가 신체 자체에 대해 성별 불일치감을 느끼는 거의 유일하다시피 하는 부분은 내가 임신을 할 수 있는 몸이 아니라는 것이다. 다른 내가 느끼는 성별 불일치감은 대부분 사회적인 시선에서 나온다. 솔직히 나는 내 키와 체격이 마음이 안 든다고 생각하지만, 신체적 성별 불일치감이냐고 물으면 아닌 것 같다. 하지만, 사회가 나의 키와 체격 때문에 나를 여성으로 바라봐주지 않는다는 점은 트리거가 되고, 이는 나의 성별 불일치감에 일조한다.
  전통적인 남성성을 추구하지 않는 것도 아니며, 신체적인 성별 불일치감을 크게 느끼지도 않는데, 왜 호르몬 치료를 받냐고 나에게 물어보면, 그것은 내가 사회에 받아들여지기 위한 노력이다. 사회에 순응하지 않는 나의 표현을 쓰면, 나의 호르몬 치료는 잘못되었다.
  어릴 적부터 나의 여성성을 표현하려는 시도는 많이 제지당했다. 실제로 내가 여성적인 취미라고 보이는 뜨개질을 하고부터 좋아하는 색이 분홍색이라고 말하는 것까지 많은 사람은 한두 마디를 얹었다. 내가 머리를 기르면 사람들은 칼같이 그 머리를 자르려고 했고, 내 머리를 어울리지 않는다고 표현했으며, 짧게 자른 나의 머리를 좋다고 표현했다. 그 사람들은 스트레스가 쌓여 가위로 내가 내 머리를 자르는 행위에 대해서 '이렇게라도 자르는 게 어디야.'라고 말했을 수도 있다. 내 주위의 사회는 나의 여성성을 외면했으며, 나의 성급함은 정제되지 못했고, 나의 다정함은 갈 곳을 잃었다. 나의 여성성은 억압되어왔다. 반면에 나의 남성성은 큰 성공을 이룬 것 같다. 이래서 당연히 모두가 나를 남성으로 인식했고, 나조차도 나를 사회적 남성성에 빗대어 인식했다. 나는 우아함, 공감, 섬세함 등의 가치를 기르는 데에 멀어졌고, 오히려 내 주위의 남성 사회 평균보다 낮아졌을 수도 있을 것 같다.

  내가 남성 사회에서 불쾌함을 덜 인식했던 이유는, 나에게서 전통적인 남성성을 찾아볼 수 있어서 그걸 선택적으로 표출했고, 또한 내 주위에서 내 여성성을 인정해 주는 사람이 있기 때문이었던 것 같다. 나는 나에게서 여성성을 찾아주는 사회를 찾아가야 했고, 찾아갔다. 흔히 말하는 얼굴을 보며 얘기하는 "일반적이고 정상적인" 사회가 내 여성성을 하나도 찾아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는 나의 큰 체격과도 관련이 있을 것이다. 내가 가장 크게 성별 불일치감을 느낀 곳은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4주 동안이다. 내가 보던 가장 남성성이 강조되는 사회였고, 나는 이 사회에 적응하지 못했다. 이 사회는 나에게서 모든 여성성을 표현할 기회를 주지 않았으며, 그런 점은 나에게 압박과 불안, 그리고 공포감으로 나타났다.
  성별 정체성은 내가 정하지만, 사회적 성별은 내가 정하는 것이 아니다. 사회적 성별은 사회가 정하고, 사회적 성별이 내가 원하는 대로 비치기 위한 노력을 할 수 있지만, 모든 노력이 성과로 다가오는 것은 아니다. 나는 이를 위해서 강력한 수단을 써야 했고, 정체화와 호르몬 치료는 그런 사회가 나를 받아주게 하는 거의 유일하다시피 한 방법이었다.
  정체화를 한 이후에, 누구보다도 성별 고정관념을 타파하고 싶은 사람인 나는 사회가 만들어 놓은 여성성이라는 고정관념에 갇혀버렸다. 머리를 기르지 않고 짧게 자른 여성도 여성이다. 하지만 나는 머리를 길게 기른다. 마른 몸을 동경하지 않는 여성도 여성이다. 하지만 나는 마른 몸을 동경한다. 치마를 입지 않는 여성도 여성이다. 하지만 나는 치마를 입는다. 나는 나 자신에게 여성성을 강요하고, 그래야 사회가 나를 그나마 여성으로 봐준다는 점을 잘 안다. 동시에, 남성으로 사회가 나를 바라볼 때는 느끼지 못했던, 여성으로 사회에서 비칠 때 사회가 나에게 주는 상처와 억압을 느끼고 있다. 몸의 상처도 있다. 나에게는 아직도 아물지 않은 왼쪽 다리의 상처가 있고, 사회적 여성성에 맞춰 제모하다가 얻은 상처이다. 그리고 마음의 상처가 낫는 것은 몸의 상처가 낫는 것보다 느리다.
  모든 사람이 마스크를 끼고 다닌다. 여성으로 비치는 데에 얼굴의 지방배치나 하관도 영향을 끼치는데 마스크는 이를 완벽하게 가려준다. 내가 머리가 조금 길고, 내가 치마를 입고, 조금만 높은 목소리를 낸다면, 내가 여성으로 비치는 데는 문제가 없다. 사람들은 내가 남성인데 여성복을 입었다고 생각하기보다는, 내가 여성인데 키가 매우 크다고 생각하기로 했나 보다. 여성성에 부합하기 위해 나는 머리를 길렀고, 머리를 기르는 것은 내가 나갈 때 준비하는 시간을 늘린다. 옷도 골라서 입어야 하고, 여성복은 의도적으로 불편하게 설계된 것이 아닌가 할 정도로 편의성이 없다. 나는 왜 단추 방향이 블라우스와 와이셔츠가 반대인지도 모르겠고, 왜 청바지에 앞주머니가 없는지도 모르겠다. 나는 이제야 왜 많은 여성이 핸드백을 들고 다니는지 이해했다.

  길거리를 걸어갈 때, 장사하는 사람이 집요하게 나에게 말을 거는 경우가 늘어났다. 같이 얘기하는 사람이 나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는 경우가 늘어났다. 내가 한번 말하면 들었던 것을 두세 번 말해야 하는 경우가 늘어났다. 내가 여성적인 이름과 외형을 가지고 사람에게 조언할 때, 내 조언을 무시하는 일이 눈에 띄게 늘어났다. 이런 것은 나만 느끼는 것이 아닌 것 같다. 이런 여성에 대해 무의식적이든 의식적이든 깔린 성차별은 수치화가 될 수 있을 정도로 나타났다. 가령이면, 여성이라는 정보는 취업에 악영향을 준다. [2] 나는 아직 여성적인 표현을 하고 구직활동을 해 본적은 없기 때문에 느끼는 차별에 대해서 자세히 알지는 못하지만, 일상에서 느끼는 차별과 같거나 혹은 더 큰 수준의 차별을 느낄 것 같다는 생각이 있다. 나는 나의 자기표현과 지적 성취도 중요하기 때문에, 실제로 내가 사회에서 직업을 구하고, 논문을 쓰고, 발표하고 남을 설득하려면, 내가 선택할 수 있는 가장 편한 수단은 남성성을 사용하는 것이다.
  사회적 남성성은 유용하다. 나를 표현하고 내가 받아들여지기 위해서 남성성을 사용한다. 사람들이 나의 말을 듣는 이유가 그냥 내가 그런 사람이라서가 아니라, 젠더에 무관한 게 아니라, 그 사람들이 나를 남성으로 인식하고 있어서라는 이유는 나를 혼란스럽게 만들기 충분했다. 그래서 나는 나의 유용한 남성성을 아예 버리지 않기로 했고 상황에 따라서 이 둘을 선택하기로 했다. 어떤 사회에도 속해 있지만 어떤 사회에도 속하지 못하는 교란자가 된 것이다. 나는 내가 젠더에 관련 없이 원하는 방식으로 표현되기를 원하지만, 사회는 내 표현을 젠더에 가두어서 억압한다. 여기서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의 결론이 호르몬 치료까지 온 것이다.

  나의 호르몬 치료는 잘못되었다.

 

[1] Vetterling-Braggin, Mary (1982). "Introduction". "Femininity", "masculinity", and "androgyny": a modern philosophical discussion. Totowa, N.J: Littlefield, Adams. ISBN 9780822603993.

 

[2] Research: To Reduce Gender Bias, Anonymize Job Applications https://hbr.org/2020/03/research-to-reduce-gender-bias-anonymize-job-applications

'생각들 > GD'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1-08-17  (0) 2021.08.18
#2  (0) 2021.08.11
2021-08-11  (0) 2021.08.11
2021-07-19  (0) 2021.07.20
#1  (0) 2021.07.14
2021-07-14  (0) 2021.07.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