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의 교수님과 상담을 하고 왔습니다. 정말 좋으신 교수님인것 같아요 이야기 1시간 씩이나 들어주시고


저는 자기 자신에게 가혹하게 다룬다고 생각을 안 했는데, 제가 제 자신을 너무 가혹하게 다룬것 같기도 하네요. 좀 자기 자신에 대해서 긍정적인 평가를 할필요가 있다고도 생각합니다. 방학 때는 조금 더 쉬어야 할 것 같네요.


Problem Solving을 이제 줄여서 허무함이 다가오는게 있던것 같습니다. 그게 다른 사람은 대학 입학에서 오는것 같다던데 제가 좀 늦게 왔나 보네요... 사실 정말 많은 것들을 했어요. 이제 제가 어떤 것에 흥미가 있는지를 좀 찾아보려고 합니다. 일단 하나 확실한거는, 다른 사람을 가르치는 데에는 흥미가 있는것 같고- 이제 다른 것들을 찾아보려고 합니다.


이번학기는 아마 수학과 교수님과 조합론이나 그래프 이론에 관련하여 연구도 진행할 것 같습니다. 꽤나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또, 시간표를 어느정도 개조했습니다. 아마 거시경제학이나 조합위상은 듣다가 힘들어서 드랍할 수도 있을것 같은데... 어쨌든 다음 학기는 수학위주의 학기가 될 것 같습니다. 경영은 하다가 재밌으면 듣고 아니면 말고... 할 것 같네요





'생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국에서 PS를 공부하기 위한 방법?  (0) 2019.05.21
동아리 하제  (0) 2018.08.27
교수님과 상담을 하고 왔습니다  (1) 2018.07.11
2018년 가을 5학기 수강신청  (0) 2018.07.09
자기비하에 내가 느낀 점에 대해  (2) 2017.12.16
기말고사 안 갔다.  (0) 2017.12.12
  1. Fan 2018.07.12 13:08

    팬으로서 멀리서밖에 못 봤지만 너무 열심히 살고 있어서 항상 놀라웠어요. 혜아님도 사랑받을 가치가 충분한 사람이란걸 기억해주시면 좋겠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