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컨닝이라는 말로 많이 불리는 부정행위를 뜻하는 올바른 영어 단어는 치팅입니다. 좁은 의미에서는, 평가를 볼 때 응시자가 하는 불법적이거나 비도덕적인 행위를 말합니다. 넓은 의미의 치팅은 규칙에 반하는 행위를 하는 것 전체를 의미합니다. 치팅에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흔히 생각하는 컨닝페이퍼(cheat sheet)가 허용되지 않는 시험에서 몰래 보는 것이나 전자제품을 사용하는 것부터 시작해서 리포트나 과제를 인터넷이나 지인으로부터 전부 베끼는 것도 치팅에 해당합니다. 물론 보여준 사람도 치팅을 한 사람입니다.

  저는 치팅을 매우 싫어합니다. 도둑이 제 발 저린다는 옛말이 맞을지는 몰라도 동시에 저는 치팅을 매우 많이 해 온 사람이기도 합니다. 치팅을 싫어하는 모든 사람이 치팅을 많이 하지는 않았으니까 오해는 하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동시에 저는 치팅에 대한 강경한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계속 말하는 사람입니다. 제가 한 치팅은 남에게 과제를 보여준 적은 물론 있고 돈을 받고 남의 과제를 하기도 해 봤으며, 프로그래밍에 관련된 교육을 받을 때 소스 코드를 외부에서 가져온 것도, 평가를 볼 때도 사실상 cheat sheet을 사용한 것과 다름없는 행동을 한 적도 있습니다. 저의 부끄러운 이야기입니다.

  다행인 점은 이 내용 모두가 결국은 들켰다는 것입니다. 치팅은 어느 순간 들키게 됩니다. 남에게 과제를 보여주면 많은 부분이 보고 썼다는 느낌이 나게 됩니다. 이것이 쌓이면 여러 정황 증거가 쌓입니다. 소스코드를 다른 곳에서 베꼈으면 치팅이고 전부 잡아낼 수 있습니다. 소스코드 순서를 바꾸거나 주석을 추가하거나 하는 등의 행위도 마찬가지입니다. 저는 한 온라인 대회가 끝나고 나서 치팅을 잡기 위해서만 거의 30시간 정도를 사용했습니다. 이런 치팅을 많이 해 본 적이 있는 사람이 잡는 치팅을 피할 수 있을까요? 물론 들키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수법이 교묘하면 교묘할수록 찾아내기 힘든 것은 사실이니까요. 하지만 이런 치팅은 습관화가 되고 여러 번 하게 되며 반복하는 동안 실수를 하게 됩니다. 그래서 발각되면 이전의 치팅에 대해서도 처벌을 받을 것입니다. 사실, 이전에 했던 행위에 대해서는 물증이 없어서 치팅을 처벌하지 않고 있던 것이지 한 번 발각되면 이전의 치팅에 대해서도 같이 죄를 물을 수 있습니다.

  제가 치팅에 대해 강경한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말하는 이유는 이러한 치팅은 습관화가 되고 다른 사람의 의욕을 갉아먹기 때문입니다. 치팅은 고평가라는 보상을 얻는 매우 쉬운 수단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뇌는 적은 노력으로 많은 보상을 얻을 수 있는 치팅을 계속하게 되고 만성화됩니다. 나중에 가면 그 보상에 대해서도 무뎌지게 되는데 이러면 모든 일에 대해서 노력하지 않으려고 할 수도 있습니다. 이것은 치팅한 사람을 볼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본인은 노력했는데 타인은 적은 노력으로, 그것도 부당한 방법으로 고평가를 받은 것은 본인의 노력에 대한 가치를 저평가하기 쉽고 비슷하게 치팅을 시작하기 쉽게 됩니다. 이것이 반복되면 평가와 학습을 한다는 본래의 목적은 변질하고 사라져버립니다.

  치팅은 역사적으로도 오래되었고 시험이 존재했을 때부터 함께했습니다. 그리고 사실 많은 사람이 시도해 봤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부끄러운 일이지만 누구나가 거쳐 갈 수 있는 길이기도 합니다. 사람이 고평가를 많아야 하는 이유는 많으며 여러모로 중요한 일이기도 합니다. 평가가 중요한 만큼 다른 사람은 고평가에 상응하는 기대를 하고 오히려 이 기대는 치팅보다 더더욱 끊기 힘든 것일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상습적으로 치팅을 하는 것의 결말은 당장 타인의 기대를 충족하지 못하는 것보다 비극적입니다. 치팅을 하고 있었다면 다시 올바른 길로 돌아왔으면 합니다. 열심히 공부하고 열심히 노력해서 평가받는 것이요. 물론 이전과 같은 노력을 하는 방법을 까먹었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다시 시작하면 됩니다. 지금이라도 올바른 길을 걷는 것이 본인을 더더욱 잘 알고, 본인이 보람과 성취감을 느끼는 가장 좋은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생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UCPC의 본선 진출 자격 변경에 대해  (0) 2022.05.12
내 부끄러운 이야기  (0) 2022.04.12
물리적인 세상 [Draft]  (0) 2021.12.23
지식의 반감기, 진로와 달리기  (0) 2021.11.11
한국에서 PS를 공부하기 위한 방법?  (0) 2019.05.21
동아리 하제  (0) 2018.08.27

+ Recent posts